산 정상에서 만난 길냥이